본문 바로가기
경주이씨소개

시조와 그 업적

경주이씨중앙화수회에 오신것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.

가. 신라의 건국과 민주주의의 극치인 [화백(和白)]

『삼국유사』에는 전한(前漢) 지절(地節) 원년(기원전 69년) 3월 1일 6촌의 촌장들이 각기 그의 자제(子弟)들을 이끌고 경주이씨의 시조인 알평공(謁平公)이 다스리는 알천(閼川)의 안상(岸上)에 모여 나라를 세울 것을 의논하였다고 한다. 기원전 69년의 일이며 이때에 이 회의를 주재한 분이 알평시조였다. 13세된 혁거세(赫居世)에게 ‘밝(朴)’의 성을 주어 기원전 57년에 왕으로 추대하니 이분이 박혁거세(朴赫居世)이다. 그런데 이 때에 6촌민들이 회의를 하면서 준수해 오던 ‘논의와 결의의 방법’ 이 바로 ≪화백(和白)≫이라는 것이다. 이 ≪화백≫제도는 신라 후대에 전통화 된 관례인데, 중국에까지 소문이 나서 저들의 사서(史書)에도 간략한 기록이 보인다. 『수서(隋書)』신라전(新羅傳)에는 “共有大事 則聚群官 詳議完之” (공공의 큰 일에는 많은 관리들을 모아놓고 자상하게 의논하여 완결짓는다.)고 있고『당서(唐書)』신라전에는 “事必與衆議 號和白 一人異則罷” (일은 반드시 많은 사람과 더불어 의논하는데 ‘화백(和白)’ 이라고 부른다. (논의하다가도) 한 사람이 의견을 달리하면 그만둔다.)고 있다.

이 ≪화백제도(和白制度)≫는 기록으로는 기원전 69년의 알천 안상의 6촌회의에서 유래했는데, 어떤 이는 이 화백제도를 민주주의의 발상(發祥)이라고 하였으나 민주주의의 발상이라기 보다는 완성이라고 보아야 한다는 의견들이 많다. 왜냐하면 민주주의는 <다수결의 원칙>이라는 철칙(鐵則)이 있다. 그러나 ≪화백≫은 100명이 지지하더라도 1명이 반대하면 그 안건을 아예 폐기해버리는 것이니 아무리 시간이 걸리고 비용이 들더라도 참석인원 전원의 지지 없이는 가결하지 않는다는 철칙―이것이 ≪화백≫이다. 참석인원 전원의 지지로 결의하였으니 책임도 또한 전원이 질 것 아닌가? 신라가 992년이라는 오랜 역사를 누린 배경에는 이와 같은 ≪화백의 철칙≫이 있었던 것이다. 따라서 이 6촌이 단순한 원시부족사회가 아니라 이미 “민주주의가 완성된 사회” 이기 때문에 화백제도와 같은 고도의 도덕사회가 탄생하고 또 준용(遵用)되었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. 그것을 입증하는 것으로는 기원전 69년의 사로국 <건국회의>에서도 “아이들이 버릇이 없고 방자하니 덕이 있는 이를 찾아서 임금으로 삼고 나라를 세우자”는 민주적 건국논의에서도 충분히 감지되는 일이다.